동남부한인외식엽협회 주최
1만5천명 몰려 행사장 ‘북적’
준비한 음식 금세 동 나기도

한국의 음식, 문화와 음악을 소개하는 ‘코리안 BBQ 페스티벌’이 주류사회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미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회장 이근수, KARASE)와 YMG 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주최하는 제1회 ‘코리안 BBQ 페스티벌’이 평화의 소녀상이 있는 브룩헤이븐 블랙번 공원에서 7일 개최됐다. 예상 참석인원 3,000명을 훨씬 뛰어넘는 1만 5,000명 이상이 참가한 이날 축제에서는한국음식을 맛 보기 위해 한 시간 이상 기다려야 하는 진풍경이 연출될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이근수 회장은 “걱정했는데 많은 인원이 참석해 가슴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애틀랜타 총영사관, 조지아내츄럴개스, 제이슨 박 법률그룹, US푸드 등이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허니피그, 구이구이, 디쉬 코리안퀴진, 삼양, WNB, 장수장, 브레이커스, 케이준 아시안, 대디 오 브라이언스, 얼티러버스 등의 식당들이 나서 불고기, 갈비, 한국식 타코 등 여러 음식들을 선보였다. 맥주와 소주, 막걸리 등 한국 술도 소개됐다.
WNB 강신범 대표는 “몇 백명 분의 음식을 준비했지만 금방 동이 났다”며 “몇 차례 인근 가맹점에서 음식을 공수하느라 경황이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허니피그의 불고기 비빔밥 메뉴는 하루종일 인파가 긴 줄을 설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K-팝 공연도 인기를 더했다. 이번 행사에는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서 수준급 노래 실력으로 큰 주목을 받았던 방세진, 정현모와 함께 앨런 Z, 트리니티, 밴드X, DJ 드림 등이 무대를 꾸몄다. 이밖에 페이스 페인팅, 매운 라면 먹기 대회 등 다양한순서들도 마련됐고 애틀랜타한인회도 10월에 열리는 코리안페스티벌을 홍보했다.


매운 라면 먹기 대회에 참가한 존 언스트(왼쪽) 브룩헤이븐 시장과 존 박(가운데) 시의원.

한국일보 조셉 박 기자 [기사원문 보기 : http://higoodday.com/index.php?mid=allNews&act=dispOnpostContentView&doc_srl=696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