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노크로스 소재 US FOOD에서 한국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최하고 한국전통주수출협회가 주관한 ‘2019 애틀랜타 한국 전통주 홍보 및 시음행사’가 열렸다.
선착순 100명으로 참가자 제한을 둔 본 행사는 시작부터 많은 인원이 몰리며 성황을 이뤘다. 갓바위, 진도 홍주, 안동소주, 황기 막걸리, 애플리즈 등 각기 마련된 부스에서 여러 술을 직접 맛보고 관계자로부터 직접 술의 제조과정과 역사 등에 대해 설명을 듣는 등 행사는 자연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조지아 외식업협회의 카렌 브레머(Karen Bremer) 대표와 US Food의 워런 폰두(Warren Fondu) 등이 참석해 행사 개최를 축하하고 앞으로도 한인 사회와 협력을 이어나갈 것 등을 강조했다.
행사를 주관한 한국전통주수출협회의 한임섭 회장은 “세계에는 많은 술이 있지만 한국의 전통술은 더 특별하다”며 “ 그 이유는 술의 재료보다도 그것을 만드는 사람들의 정성, 배려하는 마음이 더 중요하기 떄문”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 5천 년 역사에서 가장 좋은 술들만 엄선해서 이 자리에 가지고 왔다”며 참가자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이근수 동남부 외식업협회 회장은 내빈께 감사 인사를 전하며 “한국의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우리의 전통술들을 세계화시키는 데 노력해 나가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많은 사람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이 날 조지아 한인주류협회, 조지아 한인식품협회,미 동남부 한인외식업협회 등과 한국전통주수출협회는 MOU를 맺고 앞으로 협력을 이어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근수 외식업협회 회장이 대표로 서명했다.
이 날 소개된 전통주들 중 진도 홍주와 안동소주는 현재 구체적인 미국 진출 계획을 가지고 여러 관계자들과 함께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진도 홍주의 김애란 대표는 “진도 홍주는 1200년의 역사를 가진 민속주로서 진도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친환경의 쌀과 식품이면서 선약인 지초가 만나 미, 향, 색을 고루 갖춘 명주다”며 “1994년부터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26호로 지정될 만큼 문화적 가치도 큰 술”이라고 설명했다.
박춘우 안동소주 연구원이자 전수 보조자는 “안동소주는 희석식 소주와는 다르게 100% 순수 쌀로 만든 정통 증류식 소주로서 맛과 건강을 먼저 생각한다”며 “지난 2012년에는 대한민국 우리 술품평회에서 대상을, 2013년 샌프란시스코 국제주류품평회 더블 골드(대상)을 수상하는 등 그 우수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난타 공연 등 흥겨운 분위기 속에서 지속된 행사는 많은 이들의 호응 속에서 성료 됐다.

참가자들이 전통주 시음행사를 즐기고 있다.

참가자들이 전통주 시음행사를 즐기고 있다.

조선일보 나지혜 기자 [기사원문 보기 : http://atlantachosun.com/213000 ]